Home > Telecoms > 국산복제약, 비아그라·시알리스 꺾었다…"매출 1~3위 석권"

국산복제약, 비아그라·시알리스 꺾었다…"매출 1~3위 석권"

Added: (Mon Jan 08 2018)

Pressbox (Press Release) - 화이자의 비아그라, 릴리의 시알리스 등 다국적제약사의 오리지널 발기부전치료제가 국내에서는 좀처럼 힘쓰지 못하고 있다. 올해 들어 발기부전치료제 처방액 '톱3'를 모두 국산 복제약이 꿰찼다.

20일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의 집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발기부전치료제 처방조제액 1위는 한미약품의 비아그라 복제약 '팔팔'이 차지했다. 이 기간 팔팔은 총 132억6천만원 어치가 처방돼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 역시 한미약품의 시알리스 복제약 '구구'로, 처방액은 77억6천만원이었다.

한미약품이 강한 영업력으로 발기부전치료제 시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지난해 연간 처방액 기준 5위에 머물던 종근당의 '센돔'은 3위로 올라섰다.

센돔은 시알리스 복제약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인 시알리스 매출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센돔의 올해 상반기 처방액은 51억원으로 집계됐다.


종근당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가격경쟁력을 갖춘 데다 필름형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전체 성장세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종근당은 센돔을 알약 외에도 물 없이 입안에서 녹여 먹을 수 있는 필름 형태로도 출시해 판매 중이다.

이로써 발기부전치료제 처방액 상위 3개 제품을 모두 국산 복제약이 차지했다.

지난해 각각 3위와 4위였던 시알리스와 비아그라는 4위와 5위로 한 계단씩 밀렸다. 시알리스 상반기 처방액은 45억6천만원, 비아그라는 44억6천만원이다.

이처럼 국산 복제약이 처방액 상위를 모두 점령할 수 있었던 데에는 오리지널의약품 대비 80% 가까이 저렴한 가격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특허는 각각 2012년과 2015년 만료돼 복제약이 쏟아져 나왔고, 강력한 영업력을 내세운 상위 제약사들이 빠르게 시장에 안착한 셈이다.

비아그라구입 관계자는 "복제약의 경우 오리지널 제품 대비 가격이 훨씬 저렴해 접근성이 높은 편"이라며 "질병을 치료하는 의약품이 아니어서 복제약을 먹어도 괜찮다는 인식이 퍼진 것도 적잖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동아에스티의 자이데나(35억2천만원), SK케미칼의 엠빅스에스(28억7천만원), 한국콜마의 카마라필(19억4천만원), 대웅제약의 타오르(16억3천만원), 누리그라(14억2천만원) 순으로 처방액이 많았다.

Submitted by:
Disclaimer: Pressbox disclaims any inaccuracies in the content contained in these releases. If you would like a release removed please send an email to remove@pressbox.co.uk together with the url of the release.